[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이리와 안아줘’ 배우 진기주가 첫 회부터 남다른 임팩트를 선사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밝은 웃음부터 처연한 과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내며 이목을 집중시킨 것.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진기주는 한재이 역을 맡았다.

배우 지망생으로 겉으로는 씩씩하고 웃음을 잃지 않는 밝은 성격이지만 알고 보면 피해자의 딸로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인물이다.

이에 진기주는 첫 등장부터, 씩씩하고 사랑스런 매력을 가진 한재이를 인상 깊게 그려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의 첫 회에서 진기주는 ‘캔디녀’의 면모를 발휘했다.

영화 오디션 현장에서 연쇄살인범을 소재로 한 영화 대사를 가지고 연기를 선보여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한재이는 끔찍했던 과거를 떠올리게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연기를 마치고 나왔다.

오디션 감독관 중 한사람이 자신의 어머니(박주미) 딸임을 알아보자 눈물을 머금고 애써 밝게 웃으며 "감사합니다 감독님, 저 그거 할게요. 제가 과거는 심하게 다큔데, 지금은 완전 버라이어티 예능이라서 분통도 하루에 막 열번씩 터트려요. 마우이 화산처럼 그 드라마 저 꼭 추천해 주세요. 꼭 딸게요, 그 역할"이라고 말하는 모습 속 진기주는 특유의 씩씩한 성격을 대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안타까움을 전하기도 했다.

흩날리는 벚꽃이 만연한 배경에서 눈부신 햇살과 함께 등장한 화장품 CF 장면은 진기주 매력이 200% 빛났다.

시선을 사로잡는 무장해제 미소와 반짝반짝 빛나는 눈빛, 자체발광 러블리 비주얼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봄심을 저격하기도 했다.

이렇게 ‘한재이' 캐릭터를 고스란히 전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한 진기주는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다양한 감정선, 그리고 안정된 대사 소화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 잡았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로맨스릴러 드라마로 오늘 저녁 10시 2회가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이리와 안아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