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스포츠 프로야구, 어느덧 37살이 됐습니다.

초창기 야구장엔 열혈 팬들이 유독 많았는데요. 오심이나 어이 없는 패배가 나오면 열성 팬들은 들고 일어났습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른 만큼 과거와 현재의 관중문화도 달라졌습니다.

어떻게 달라졌을까요?이종윤·양혜정 기자 yaguba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