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7일 오전 7시부터 정의용(사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과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NSC 위원들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알렸다.

이날 1시간 가량 진행된 NSC회의에서 위원들은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한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들은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 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기로 하는 한편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등 향후 남북관계 일정들 역시 판문점선언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