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가 전세로 18억원에 마련한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의 사택이 과하게 높은 보증금과 김 회장의 사위가 집주인인 점으로 논란이다.

지난 16일 SBS에 따르면 수협중앙회는 지난해 10월 서울 성동구에 있는 전용면적 136㎡의 한 고급아파트를 전세 18억원에 계약했다.

김 회장의 사택으로 사용된 이 아파트는 보증금이 당시 근처에 있던 직전 사택 보증금 7억원보다 11억원이나 높고 집주인이 김 회장의 사위 박모 씨다.

박씨는 이 집을 분양받을 때 대출을 받았는데 그 액수는 전세 보증금과 비슷한 18억원이었고 분양 후 현재 이 집 가격은 30억원 안팎까지 상승한 상태다.

해양수산부는 이 과정이 배임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감사에 들어갔다.

수협과 김 회장은 이전 전셋집 주인이 갑자기 집을 비워달라고 했는데 전셋집 구하기 어려워 내부 법률 검토를 거친 뒤 사위와 전세 계약했다고 해명했고 김 회장은 이 계약에 대해 수협 담당자가 절차에 따라 진행했고 자신은 결정에 따랐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