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 체류 중이던 50대 한국인 총에 맞아 숨졌다.

17일 경찰청은 지난 16일 밤 9시(현지시간)께 필리핀 마닐라에서 한국인 김 모(58) 씨가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사망, 현지 경찰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고 알렸다.

경찰청은 필리핀에 파견된 한국 경찰청 소속 코리안데스크(한인 사건 전담 경찰관)를 투입, 필리핀 경찰 수사를 지원토록 하는 한편 과학수사 전문가로 구성된 수사팀을 급파할 예정이다.

피살된 김씨는 현지 교민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김씨가 필리핀에 체류한 사유 등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올들어 필리핀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김씨를 포함해 2명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