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미정상회담 관련 공개 서한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홍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다음 달 12일 열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에 보낼 공개 서한을 공개했다.

서한에서 한국당은 “완전한 비핵화 실현, ‘비핵화 완료 후 보상’, 비핵화 완료시까지 ‘제재와 압박’ 기존 원칙 고수, 북한의 비핵화 완결 이후 체제보장 조치, 북한 비핵화 이후에도 한미동맹 지속 강화, 회담에서 주한미군감축이나 철수문제가 협상의제 거론 불가, 미국은 북한과 모든 협상에서 ‘한반도 비핵화’ 아닌 ‘북한 비핵화’ 용어 사용, 북한의 국제적 범죄행위 중단 요구, 북한의 인권문제 제기 및 경제적 개혁 개방 요구” 등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