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디자이너 이영희(왼쪽 사진)가 17일 향년 82세로 별세했다.

이날 고(故) 이영희의 딸인 이정우 패션디자이너는 "(어머니가) 한 달 전 폐렴으로 입원했는데 노환 등으로 병세가 악화됐다"며 "병세가 좋아졌다고 퇴원하라는 이야기도 들었는데 갑작스럽게 상태가 다시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고인은 1936년 대구 출생으로 1976년 40세의 나이에 한복디자이너가 돼 1993년 프랑스 파리 프레타포르테 쇼와 2000년 미국 뉴욕 카네기홀 패션 공연에 참여했고 2004년엔 뉴욕에 이영희 한복 박물관을 개관하기도 했다.

아울러 2008년 구글 캠페인 '세계 60 아티스트'에 선정됐고 2010년엔 한복 최초로 파리 오트쿠튀르 무대에 오르는 등 수많은 업적을 남겼다.

그의 외손자 최준혁 씨의 아내는 배우 전지현(오른쪽 사진)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장례식장 17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9일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연합뉴스, 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