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음식 주문 서비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 가능한 업체를 기존 프랜차이즈 브랜드에서 개인·중소사업자까지 확대합니다.

카카오는 중소사업자들이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면 4,300만명에 달하는 카카오톡 이용자들에게 간편한 주문 과정이나 신메뉴 출시, 프로모션 등 소식을 전하고, 고객와 일대일 채팅 등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지난해 3월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는 약 250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입점 브랜드는 38개, 가맹점 수는 1만5천여곳에 달합니다.

카카오는 3분기에 입점 절차를 마무리하고 중소사업자들의 음식도 주문할 수 있도록 서비스할 계획입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 입점은 사전예약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합니다.

서비스 협력 업체도 기존의 '씨엔티테크'뿐 아니라 배달대행전문회사 '생각대로'와 'TNB'등을 추가했습니다.

서준호 카카오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 확대를 결정하게 됐다"며 "중소사업자들이 플러스친구를 통해 잠재 고객을 확보하고, 효과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해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습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