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를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서원(21·사진)이 드라마에 이어 음악프로그램 '뮤직뱅크' MC에서도 하차했다.

지난 16일 KBS2 '뮤직뱅크' 측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뮤직뱅크 제작진은 MC 이서원 씨와 관련된 사건보도 이후 사건의 사실관계를 소속사 등을 통해 확인하였고 그에 따라 이서원 씨의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당분간 뮤직뱅크는 기존 MC인 솔빈 씨와 함께 짝을 이룰 스페셜 MC를 다양하게 섭외하여 진행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이서원은 술자리에서 여배우 A씨에게 키스 등의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고 A씨가 남자친구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하자 흉기로 A씨를 위협하며 협박한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이서원의 강제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에 대해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