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을 삐거나 손목이 부러져 움직일 수 없게 되면, 그 부위의 근육이 약해지는 것은 당연지사. 그런데 우리 몸 한쪽이 고장 났을 때 다른 쪽 근육을 단련하면, 다친 쪽 근육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쪽 팔다리를 움직이면 다른 쪽도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는 예전에도 있었다.

한쪽 다리로 자전거 페달을 밟거나 한쪽 팔로 아령을 들었을 때, 다른 쪽 팔다리의 근육이 수축했던 것. 그러나 사용하지 않는 쪽 팔다리를 고정하는 데 철저하지 못했던 점, 특정 근육에 집중하지 않아서 어떤 근육을 움직이는 것이 다른 쪽 모든 근육에 영향을 미치는지, 아니면 일부에만 영향을 미치는지 분간하기 어려웠던 점은 한계였다.

캐나다의 서스캐처원 대학교 연구진은 그 점을 보완했다.

연구진은 우선 남녀학생 16명의 손목 관절을 자세히 검토했다.

초음파와 CT 스캔을 통해 양팔의 펴짐근(손을 펴는데 사용하는 근육)과 굴근(손을 구부리는 데 사용하는 근육)의 치수를 재고, 헬스 기구를 사용해 팔목 강도를 테스트했다.

그런 다음 학생들의 왼쪽 팔에 깁스를 했다.

학생 중 반은 연구진의 지시에 따라 예전 그대로의 일과를 보냈고, 나머지 반은 깁스하지 않은 오른팔 굴근을 단련하는 운동을 시작했다.

한 달 후, 학생들은 깁스를 풀고 다시 근육을 측정했다.

운동하지 않은 학생들 8명의 왼쪽 팔목 근육은 눈에 띄게 쇠퇴한 모습을 보였다.

굴근은 20% 약해졌고, 질량은 3% 줄어들었다.

그러나 멀쩡한 오른팔로 굴근 운동을 한 학생들 8명의 왼팔 굴근은 원래의 크기와 강도를 유지했다.

연구진은 운동의 영향이 특정 근육에만 나타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굴근 운동을 한 학생들의 경우 왼팔의 펴짐근은 약해졌던 것. 즉, 굴근 운동은 굴근에만 영향을 미쳤다.

연구를 이끈 조나단 파딩 교수는 ‘우리 몸의 한쪽을 움직이면 다른 쪽도 이로운 영향을 받는다’면서 이번 연구가 ‘부상 치료와 재활에 새로운 시사점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Unilateral strength training leads to muscle-specific sparing effects during opposite homologous limb immobilization)는 ‘생리학(Physiology)’ 저널에 실렸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사진= SOORACHET KHEAWHOM/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