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글로벌 해외 직구 사이트 아이허브의 아시아권역 국제물류센터를 인천공항에 유치했습니다.

CJ대한통운은 건강보조식품, 생활건강 제품 유통업체로 유명한 글로벌 해외 직구 사이트 아이허브의 국제물류센터를 내년 초부터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이허브는 3만여 종류의 건강 제품을 150여 국가로 판매하는 미국 온라인 소매사입니다.

저렴한 가격과 빠른 배송으로 인해 한국은 물론 아시아 권역 소비자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아이허브의 아시아권역 국제물류센터는 인천국제공항 자유무역지대 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부지면적은 30,000㎡(약 1만여평) 규모로 국제 규격 축구장 4개 크기와 맞먹습니다.

CJ대한통운의 이번 국제물류센터 국내 유치로 일자리와 물류산업 전반에서 유익한 파급효과가 예상됩니다.

관세청에 따르면 국제물류센터 1개를 유치할 경우 약 3백여 명의 고용창출과 항공 운송, 터미널 이용 등으로 인해 약 1천억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합니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지속적인 첨단 물류 역량 개발과 차별화 노력을 통해 고객사에게는 물류비용 절감과 효율성 향상을, 글로벌 소비자들에게는 신속하고 안전한 국제특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익 창출에도 기여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