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상윤과 이성경이 '케미'를 뽐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추혜미 극본, 김형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드라마에서 공식 하차한 이서원을 제외한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과 김형식 PD가 참석했다.

이상윤은 이성경과 '케미'를 묻는 말에 "나이 9살 차이면 많이 나는 거 아니지 않나"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성경이 먼저 캐스팅 된 상황에서 박신우 감독을 만났다.시청자 입장에서 저희 둘이 키도 크고 같이 작품에 출연하는거에 대해서 궁금하다고 하시더라. 평균키 180cm 커플이다"고 밝혔다.

또한 이상윤은 "추가적으로 이성경이 러블리한 사람이기 때문에, 비주얼 적으로 안 밀려야 된다고 생각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살빼고 피부과 다니고 어려보이려고 웃 차림도 신경쓰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어바웃타임'은 타인의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싸인', '유령', '두번째 스무살' 등 웰메이드 작품을 만들었던 김형식 PD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등 대세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