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외교 “주한미군 섣불리 못 다뤄” / 현재 철수·감축 전혀 고려 안돼”강경화(사진) 외교부 장관은 17일 "북측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외적 공약을 했지만, 비핵화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있어 북·미 간 의견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미 정상회담 준비과정에서 미국과 북한의 직접 소통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한·미는 남북이 이뤄낸 비핵화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로 도출해 낸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최근 북·미 정상회담이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로 갈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런 뜻으로 전해질 발언을 한 것을 봤다"면서 "기본적으로 완전한 핵폐기가 공동목적으로, 거기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해 "실험장 폐기는 핵프로그램에 있어 (과거) 냉각탑보다 훨씬 더 의미 있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와 관련해 "동북아 안보질서에 과격한 변화가 있지 않는 한 동맹의 핵심 부분인 주한미군의 한반도 주둔 문제는 섣불리 다룰 문제가 아니다"며 "주한미군 문제를 비롯해 동맹의 문제는 동맹에서 논의될 사안으로, 지금 상황에서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은 전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 간 협의 시 주한미군 철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한반도) 평화협정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에서 논의할 상황은 분명히 아니다"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체제가 구축된 뒤에도 동북아의 전반적인 안보질서를 봐야 한다"고 답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