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노태우 경비 내년까지 모두 철수" ▶ 자세한 뉴스는 곧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