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제1회 붕어 낚시대회에서 김태우 프로가 우승을, 개그맨 이경규가 준우승을 했다.

24일 오후 11시 방송된 종합 편성 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붕어의 신'을 가리는 '춘계 천하제일 붕어 낚시대회'를 개최했다.

'도시어부' 멤버들, 김태우 프로, 개그맨 지상렬, 최현석 셰프는 경기 가평군에서 낚시 대결에 나섰다.

이날 대회는 토종 3짜, 떡붕어 4짜를 잡아야 황금배지를 획득할 수 있었다.

출연진은 오지 않는 입질에 여러 시간 난항을 겪으며 힘들어하는 면모를 보였다.

지상렬은 "우울증 오겠다"고 말했고, 이경규는 "폭삭 망한 낚시 대회 울고 싶다"며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시작 22시간이 흐르고 김태우 프로는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켜 토종 붕어를 낚아냈다.

뜰채를 잠시 물에 빠뜨려 보는 이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지만 무사히 뭍으로 물고기를 옮겨 와 확인하니, 그가 낚은 건 39㎝ 토종 붕어였다.

대회 종료 1시간 전, 이경규 지상렬은 낚시에 다시 집중하기 시작했지만 결국 실패했고 대회 시간이 끝이 났다.

다음 날, 이경규는 다시 붕어 낚시에 도전했다.

29㎝ 토종 붕어, 34㎝ 붕어에 이어 42㎝ 떡붕어까지 잡아 올렸다.

시작 31시간 38분만의 쾌거였다.

대회를 마무리하며 제1회 붕어 낚시대회 시상식이 열렸다.

6등 참가상은 마이크로닷이, 공동 4위는 묵언상 밤샘상으로 각각 최현석과 지상렬이, 3위 끈기상은 이덕화가 받았다.

그리고 2위 뜨거운 열정상에는 이경규, 1위 붕신에는 김태우 프로가 이름을 올렸으며, 김태우 프로가 황금배지를 손에 넣었다.

'도시어부'는 자타공인 연예계를 대표하는 낚시꾼들이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함께 떠나는 내용을 그리는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