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교과서 국정화 과정을 기록한 백서를 발간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와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백서 발간에 맞춰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교육부를 중심으로 추진됐던 만큼 정부 과오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되새기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재발 방지 권고안을 적극 수용해 탐구와 논쟁이 있는 교육과정을 확립하고, 집필진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는 동시에 교과서 발행 제도와 법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국정화 과정에서 부당행위를 한 교육부 공무원 등 6명에게 징계를 요구하고, 당시 청와대 관계자와 교육부 관련자 등 17명에 대한 검찰 수사도 의뢰했습니다.

앞서 진상조사위는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청와대가 독단적으로 기획해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과 교육부, 관변단체 등을 총동원해 부당하게 강행했다고 결론 냈습니다.

최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