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현대상선은 11일 해외 선사와 손잡고 '중국~호주 급행 서비스' 를 신규 개설한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대만 에버그린과 프랑스 APL 등 글로벌 선사와 협력해 중국, 호주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 A1X를 8월부터 개시한다.

그간 현대상선은 덴마크 머스크, 스위스 MSC, 일본 ONE, 독일 함부르크수드 등 글로벌 선사의 선복을 임차해 서비스를 운영해 왔다.

A1X는 파나막스급 46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총 5척으로 운영한다.

현대상선이 2척, 에버그린과 APL이 3척을 투입해 프리미엄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항지는 중국 닝보~상해~얀티안~호주 시드니~멜버른~브리스베인이다.

8월17일 현대상선의 '현대 슈프림'호가 중국 닝보에서 첫 출항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에버그린, APL 등 글로벌 선사와 함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호주 마켓의 안정화와 고객 서비스 향상이라는 공통된 전략적 목표를 통해 상호 협력 관계를 지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호주에서 시장입지를 강화하고 고객에게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지 대리점 체제를 법인체제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번 신규항로 개설 이전에 완료할 예정이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