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축구팀의 집념의 승부를 선보이며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일본이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1승1무로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25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 위치한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일본 세네갈 전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은 앞선 경기에 이어 이번에도 무서운 집념의 경기력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0-1에서 1-1로, 또 1-2에서 2-2로 만들며 강호 세네갈과 팽팽한 경기를 선보였다.

이로써 1승1무를 챙긴 일본은 마지막 폴란드전에서 패하지 않을 경우 16강에 진출이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SBS가 일본 경기 중계에서 두 경기 연속 20-49세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SBS는 20-49세 시청률 2.3%(이하 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여 시청률 1등을 기록했다.

MBC와 KBS는 각각 2.1%, 0.7%를 나타냈다.

/ 사진 SBS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