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안정환이 시청률 전쟁에서 박지성과 이영표를 눌렀다.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안정환을 중심으로 중계를 펼친 MBC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중반부에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5일(이하 한국 시간) 일본-세네갈 경기 중계에서 SBS, KBS를 꺾고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25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는 전날 방송된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일본-세네갈의 경기에서 MBC는 3.8%(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김정근-안정환-서형욱 트리오가 시청자들의 선택을 많이 받으며 지상파 3사 가운데 1위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황금 카드' 배성재-박지성을 내세운 SBS는 3.0%, '이광용-이영표'를 앞세운 KBS는 2.3%를 마크했다.

MBC가 월드컵 시청률 1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1일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프랑스-페루의 경기에서도 2.9%의 시청률을 기록해서 1위를 차지했다.

개막전 및 한국 경기에서 KBS에 다소 밀렸으나, 조별리그 중반을 기점으로 도약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상파 3사의 시청률 전쟁은 27일 한국-독일 경기에서 다시 한번 펼쳐진다.

MBC가 다시 1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 아니면 KBS와 SBS가 반격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