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심석희 등 선수 4명을 구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25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영장전담 선의종 부장판사는 조 전 코치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후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한 점,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며 잘못을 뉘우고 있다는 점,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 많은 지인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사정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했다 .조 전 코치는 지난 2011년 1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심석희 등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때린 혐의(상습 상해)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16일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훈련을 하던 심석희를 때려 전치 3주의 상해와 함께 선수촌을 이탈하도록 만들었다.

경찰에서 경기력 향상을 위해서 그랬다"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진 조 전 코치는 이날 영장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했을 뿐 입을 굳게 다물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