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F조’가 혼전이다.

3차 최종전을 남겨둔 상태에서 멕시코가 유일하게 2승을 올리고도 아직 16강 진출을 확정한 나라는 없다.

멕시코도 남은 스웨덴전에서 큰 점수 차로 지고 독일이 한국과의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면 탈락할 수 있다.

2패를 한 한국도 독일을 꺾고 스웨덴-멕시코전 결과에 따라 실낱같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게 ‘F조’다.

이에 따라 독일도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부닥쳤다.

독일은 월드컵 개막전까지만 해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로 강력한 우승후보였으나 막상 조별리그가 치러지면서 실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저평가를 받는 실정이다.

첫 경기 멕시코전에서멕시코전에서 0-1로 패하고 2차전 스웨덴과는 1-1 상황에서 후반 인저리타임에 천금 같은 프리킥을 성공시켜 가까스로 승점 3점을 따냈다.

경기 스코어 면에서 강력한 우승후보의 면모를 보여주지 못한 게 사실이다.

독일은 역대 월드컵을 통해 잘 알고 있듯이 조별리그는 무난히 통과를 예상해 주로 16강 진출 이후에 전력을 쏟는 경기를 펼쳐왔다.

독일은 16강→8강→4강으로 우승을 향해 가면서 멤버들의 실력은 물론 팀워크도 완벽해지는 강팀이다.

4번의 월드컵 우승으로 독일 유니폼에는 이를 상징하는 별이 4개나 달려있다.

이런 독일이 ‘2018 월드컵’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의 명성에 걸맞지 않게 조별리그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만약에 27일 열리는 한국전에서 지게 되면 독일 입장에선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대참사’를 맞게 된다.

이를 피하기 위해 독일은 이번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한국전에서 결승전 같은 각오로 임해 파상 공세를 펼칠 확률이 높다.

한국은 내일 경기에서 독일의 무차별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면 큰 점수 차의 대패를 맛볼 것이다.

신태용 감독의 대비책이 반드시 세워져 있어야 한다.

수비수 장현수 선수의 기용 문제도 큰 고민거리가 아니다.

멘붕(멘탈 붕괴)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진 장현수를 아직 회복하지 못한 상태에서 또다시 독일전에 내보낸다면 우리 전력에 큰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

컨디션을 최우선으로 선수를 선발하는 경기인 만큼 지금 누구를 동정하고 말고 할 때가 아니다.

한국은 반드시 이번 독일전을 2-0 이상으로 이겨 보란 듯이 16강에 진출하는 이변을 일으켜야 한다.

지금까지 받아온 비난과 설움을 떨쳐낼 기회다.

2승을 한 멕시코도 지게 되면 탈락할 수 있는 변수가 많아 설렁설렁 대신 스웨덴과 최선을 다하는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16강 진출이 확정됐더라면 1.5군 선수 등으로 대체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지만, 지금 상황은 그렇지 않다.

스웨덴은 독일과 한국전을 고려해 독일이 큰 점수 차로 이긴다고 보고 멕시코 전에 모든 전력을 쏟아부을 것으로 보인다.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아주 복잡한 상태가 바로 ‘F조’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