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김현우의 선택은 임현주였다.

오영주와 최종 커플이 될 거라고 생각했던 시청자들의 예상을 뒤엎고 반전선택을 해 충격을 안겼다.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2'에서는 시그널 하우스의 입주자들이 마지막 대화를 나누고, 최종선택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선택 결과 정재호와 송다은, 김현우와 임현주 두 커플이 탄생했다.

이날 김도균은 김현우에게 "현주가 제일 마음에 든다"고 돌직구로 고백했다.

이후 김도균은 임현주와 데이트에서 "오늘이 마지막이 아니었으면 좋겠는데"라고 마음을 전했다.

오영주와 임현주는 김현우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세 사람은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임현주는 "김현우가 눈에서 멀어져 마음에서 멀어졌는데 다시 감정이 생겼다"고 솔직하게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오빠를 아예 정리했다고 언니들한테 얘기했던 게 내가 너무 자만이었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튿날 김현우는 오영주에게 저녁을 같이 먹자고 제안했다.

김현우는 "(선택에 앞서 갔던)여행에서 누가 나올 줄 알았냐"고 물었다.

오영주는 "나는 섭섭했다.여행이 크다고 생각을 했다.두 사람(김현우와 임현주)이 갔다는 걸 알았을 때는 쿨해질 수 없겠더라. 낯설고 엄청 섭섭했다"고 말했다.

임현주는 김도균을 보자마자 눈시울을 붉혔다.

김도균은 "너랑 있으면 할 말이 막 생각나는데 정리가 안 된다.그래도 얘기를 하자면 같이 있어서 좋았습니다.즐거웠고, 그리고 내가 이렇게까지 표현할 줄 몰랐는데 그런 모습을 이끌어내줘서 고맙다"고 진심을 전했다.

임현주는 "오빠랑 있으면 내가 좋은 사람이 된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최종선택의 시간이 됐다.

선택 결과 정재호는 송다은을, 송다은도 정재호를 택했다.

김장미는 김도균에게 표했지만 김도균의 마음은 임현주를 향했다.

이규빈은 오영주를 선택했지만 오영주는 김현우를 택하며 엇갈렸다.

임현주와 김현우는 서로를 선택하며 최종 두 커플이 탄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