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LG전자는 높은 성능의 편의성까지 갖춘 차세대 베란다 태양광용 마이크로 인버터를 이달 말 국내에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달 말 'LG 마이크로 인버터' 신제품을 출시한다.

사진/LG전자 이번에 출시되는 차세대 'LG 마이크로 인버터(모델명: LM320KS-A2)'는 320W 출력의 제품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변환효율 ▲설치가 간편한 가벼운 무게와 디자인 ▲손쉽게 발전량 확인이 가능한 무선 통신 등 베란다 태양광용 인버터에서 가장 중요한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

공동주택 베란다에 설치하는 가정용 소형 태양광시스템은 태양광 모듈과 마이크로 인버터로 구성된다.

마이크로 인버터는 태양광 모듈에서 발전된 직류(DC)를 가정에서 사용하는 교류(AC)로 변환해 준다.

가정 내 220V 콘센트에 직접 연결할 수 있어 설치와 사용이 간편하다.

마이크로 인버터로 구성할 수 있는 가정용 소형 태양광 시스템 개념도. 사진/LG전자 LG 마이크로 인버터는 직류를 교류로 변환하는 인버터 효율이 국내 최고인 95.2%로 태양광 모듈이 발전한 전력이 손실되는 것을 최소화했다.

기존의 국내 마이크로 인버터 제품의 효율은 94.3% 수준이다.

설치 편의성도 대폭 향상됐다.

무게는 약 1kg으로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두께도 31.5mm로 얇아 베란다 설치에 용이하다.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 인버터에 금속 대신 플라스틱 소재를 적용해 별도의 접지 연결이 필요 없다.

시공업체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 설치가 쉽도록 볼트를 체결하는 홀(Hole)도 오픈형으로 만들었다.

블루투스 무선 통신을 탑재, 발전량을 휴대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기존 제품들은 베란다에 설치된 인버터의 액정화면(LCD)창이나 추가로 설치해야 하는 전력량계를 통해서만 발전량을 확인할 수 있었다.

차세대 마이크로 인버터와 같은 차별화된 제품을 기반으로 LG전자는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국내 가정용 소형 태양광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서울시의 가정용 소형 태양광 시스템 판매대수는 올해 약 5만대로 지난해 약 1만8000대보다 17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경득 LG전자 에너지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차세대 마이크로 인버터가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는 LG전자 태양광 모듈과 함께 가정용 소형 태양광 시장의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