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현재보다 미래가 걱정이다.

한국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그나마 잠재적 1승 상대로 여겨왔던 스웨덴에 패한 한국은 남은 경기에서 최소한 승점 4를 확보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따라서 2차전 상대인 멕시코와 최종전 상대인 독일을 상대로 1승 1무를 챙겨야 함을 의미하는데, 절대 쉽지 않은 여정이다.

당장 스웨덴과의 경기 내용만 봐도, 향후 일정에서의 자신감과 희망을 엿보기엔 어딘가 부족했다.

경기 내내 슈팅은 단 2개. 유효슈팅은 전무했다.

사실 상대인 스웨덴 역시 공격력이 뛰어난 팀은 아니었다.

수비 짜임새는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견고했지만, 공격은 분명 무뎠다.

실제로 전반전에만 8개의 슈팅을 쏟아냈던 스웨덴은 단 2차례만 유효슈팅으로 연결하는 데 그쳤다.

문제는 수비에 강점이 있는 팀을 상대로도, 제대로 된 공격 한 번 펼쳐보지 못했다는 점이다.

지난 2017~20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12골을 넣었던 손흥민이라는 출중한 공격수를 보유하고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스웨덴전에서 틈이 보일 때마다 돌파를 시도하며 고군분투했지만, 홀로 모든 공격을 책임질 순 없었다.

스웨덴의 FIFA랭킹은 24위. F조에서 한국 다음으로 랭킹이 낮은 팀이 바로 스웨덴이었다.

2차전에서 만나게 될 멕시코는 15위. ‘전차군단’ 독일은 1위다.

한 마디로 스웨덴보다 객관적 전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팀. 스웨덴 보다 나으면 나았지 결코 전력이 떨어지는 팀이 아니다.

스웨덴전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며 패배를 떠안은 한국의 러시아 월드컵은 ‘산 넘어 산’의 연속이 될 전망이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