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통영의 해상에서 훈련 중이던 해군 호위함인 마산함(자료사진)에서 사고가 발생해 대원 1명이 숨졌다.

19일 해군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쯤 통영시 욕지도 남쪽 25마일 해상에 있던 1500t급 호위함인 마산함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해군 소속 이모(21) 하사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해상작전 헬기로 인근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해군은 사격훈련을 위해 해제 중이던 30㎜ 탄약이 터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군은 마산함이 경남 진해 기지로 입항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