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태호(본명 김광현)가 군산 화재 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51세. 김태호가 지난 17일 전라북도 군산시의 한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실이 19일 알려졌다.

자세한 사고 경위는 파악 중이다.

앞서 군산 유흥주점 화재 사고로 인해 3명이 사망하고 3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유흥주점에 불을 내고 도주한 50대 용의자 이모 씨를 붙잡아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주점의 외상값 10만 원 때문에 주인과 싸웠고, "주점에 불을 지르겠다"라고 협박한 뒤 실제로 휘발유를 뿌려 불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태호는 1991년 KBS 공채8기 개그맨으로 데뷔, '코미디 세상만사' '6시 내고향' '굿모닝 대한민국'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행사 전문 MC로 활동했으며 2014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MC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성남 중앙병원 장례식장 4층 귀빈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 10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