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콜롬비아와의 경기를 쉽게 풀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19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모르도비아에 위치한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콜롬비아와 경기를 치른다.

득점은 이른 시간에 나왔다.

전반 2분 길게 넘어온 공을 일본 공격수 오사코 유야가 슛팅을 날렸고 콜롬비아 골키퍼 오스피나가 이를 막아냈다.

오스피나가 막은 공을 쇄도하던 카가와 신지가 슛팅으로 연결시켰고 그 공이 콜롬비아 미드필더 카를로스 산체스의 팔에 맞았다.

심판은 즉시 산체스를 퇴장시켰고 일본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카가와 신지는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한편 전반 10분이 지난 지금 일본이 1-0으로 앞서 있다.

뉴스팀 ace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