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태호(본명 김광현)가 전북 군산 주점 방화 사건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51세.19일 방송코미디언협회에 따르면 김 씨는 행사를 위해 군산에 내려가 변을 당했다.

김 씨는 1991년 KBS 8기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코미디세상만사', '6시내고향', '사랑의가족'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행사 전문 MC로 활동해왔다.

고인의 빈소는 성남 중앙병원 귀빈실에 마련된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딸 두 명이 있다.

지난 17일 오후 9시 50분께 이모(55)씨가 술값 시비 후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3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