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성근이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해 해명했다.

문성근은 19일 페이스북에 배우 김부선의 게시글을 인용해 장문의 해명글을 남겼다.

문성근이 인용한 김부선의 게시글에는 "문성근 선배 인간쓰레기 같은, 그런 넘을 지지하셨군요. 진짜 실망스럽습니다.진짜 놀랍습니다.그넘이 내게 무슨 짓을 했는지 잘 아시면서"라고 적혀 있다.

이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문성근은 "캡쳐된 저 페북 글이 SNS에 돌아다닙니다.이게 단초가 되었는지, '침묵하면 공범이다', '선택적 정의냐?', '000빠냐?' 별별 소리가 다 나옵니다"라며 해명글을 올렸다.

문성근은 "저 글은 2014년 6월 지방선거 때 제가 전국을 돌며 민주당 후보들 지원활동을 하던 중 성남에서 이재명 후보 지지연설을 한 날 올라온 걸 겁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트친(트위터 친구)이 캡쳐해 보내준 걸로 기억하는데, 참 황당했습니다.그 때까지 김 씨가 제게 도움을 요청하긴 커녕 그 사안에 대한 그녀의 주장조차 단 한 마디 들은 적이 없는데, '잘 아시면서' 라니!"라고 당혹스러움을 표했다.

문성근은 글 말미 "마침내 정권교체가 이뤄져 '공익근무 16년, 이제 내 역할은 끝났으니 제대하련다'며 본업으로 돌아왔는데, 느닷없이 이 뭔 소란인지 참으로 어처구니 없습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와 과거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 검증 과정에서 다시 이 문제가 거론돼 파문을 낳았다.

다음은 문성근 페이스북 게시글 전문.[김부선 - 50분 전 수정됨]"문성근 선배인간쓰레기 같은,그런넘을 지지하셨군요진짜 실망스럽습니다.진짜 놀랍습니다.그넘이 내게 무슨 짓을 했는지 잘 아시면서"캡쳐된 저 페북 글이 sns에 돌아다닙니다.

이게 단초가 되었는지, ‘침묵하면 공범이다’, ‘선택적 정의냐?’, ‘ㅇㅇㅇ빠냐?’ 별별 소리가 다 나옵니다.

선거 국면에서는 사실 관계를 밝혀도 어떻게든 논란을 키우려는 분들이 많아 함구했는데...이 건 만은 설명하겠습니다.

저 글은 2014년 6월 지방선거 때 제가 전국을 돌며 민주당 후보들 지원활동을 하던 중 성남에서 이재명후보 지지연설을 한 날 올라온걸 겁니다.

(그 때 민주당 당직자들은 "문씨는 계파불문하고 다 다니네"라 평가 했다던데, 어느 지역 어떤 후보를 지원했는지는 제 트윗을 찾아보면 나올겁니다.

트윗도 지원인지라 빠뜨리지 않고 올렸으니까요)트친이 캡쳐해 보내준걸로 기억하는데, 참 황당했습니다.

그 때까지 김씨가 제게 도움을 요청하긴 커녕 그 사안에 대한 그녀의 주장조차 단 한마디 들은적이 없는데, ‘잘 아시면서’라니!저 글이 4년이 지나 이번 지방선거에서 또 말썽을 일으킬줄 알았다면, 그 때 ‘삭제와 사과’를 요구 했겠지만 그 때는 그저 "기억이 뒤엉켰나 보지 뭐..." 했고, 곧 잊었습니다.

2017년 대선이 끝나고 한 번 전화를 걸어왔던데, 그건 저 글과 직접 관련이 없어 공개하지 않습니다.

마침내 정권교체가 이뤄져 "공익근무 16년, 이제 내 역할은 끝났으니 제대하련다"며 본업으로 돌아왔는데, 느닷없이 이 뭔 소란인지 참으로 어처구니 없습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문성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