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톡]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관련 주진우 해명 촉구 이어져공지영 작가가 ‘이재명·김부선 스캔들’과 관련해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직접 해명해줄 것을 19일 요구했다.

공 작가는 이날 트위터에 한 트위터리안의 게시글을 첨부하며 "제가 오해했다면 주 기자가 나서서 말하세요. 제가 완전 잘못 들었다면 사과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첨부된 게시글에는 전 시사저널(현 시사인) 편집국장인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주 기자와 김부선씨를 연결해줬다는 내용의 기사가 실려 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서 이사장은 "주 기자가 정치인 사주를 받고 움직였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내 부탁을 받고 했다"라며 "(김부선-주진우 통화의) 처음 출발점은 나다.이재명씨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측 법률지원단도 이날 이 당선인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해당 기사 링크를 첨부한 게시글을 올린 바 있다.

공 작가가 주 기자의 해명을 촉구한 것은 지난달 29일 공개된 ‘김부선-주진우 통화 녹취 파일’ 때문이다.

녹취에는 주 기자가 김씨에게 이 후보를 비방한 페이스북 글을 수정하고, 추가로 사과글을 올릴 것을 제안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공 작가는 지난 7일 "주 기자가 ‘김부선 문제 ?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우리가 막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폭로하며 주 기자가 스캔들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주 기자는 내 부탁을 들어준 것일 뿐"이라는 서 이사장의 입장이 전해진 만큼, 공 작가는 자신의 폭로가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주 기자가 이와 관련해 직접 반박해줄 것을 요구한 것이다.

온라인상에서는 주 기자의 입장 발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주 기자는 지난 6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스캔들 무마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11일 과거 팟캐스트 동료 김용민씨를 통해 "‘(나는) 진실을 모른다’가 진실이다.나는 기자다.신이 아니다"라며 간접적으로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스캔들 관련 의혹은 여전히 남아있어, 지금이라도 주 기자가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점점 힘을 얻는 추세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