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미드필더 카를로스 산체스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대회 1호 퇴장과 동시에 역대 월드컵 2번째로 이른 시간에 퇴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19일 러시아 사란스크 몰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콜롬비아-일본전에 산체스는 선발 출전했으나 전반 3분 만에 레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일본 최전방 공격수 오사코 유야가 콜롬비아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때린 슈팅이 오스피나에 선방에 걸렸다.

하지만 튀어나온 공을 가가와 신지가 슈팅으로 연결시켰고 이에 산체스는 다급하게 손을 갖다 대 막았다.

주심은 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하고 산체스를 향해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 15번째 경기 만에 나온 첫 퇴장이다.

역대 두 번째 최단시간 퇴장이라는 기록도 남겼다.

통계전문업체 옵타에 따르면 경기 시작 2분 56초 만에 레드카드를 받은 산체스는 월드컵 역사상 두 번째로 이른 시간에 퇴장당한 선수로도 이름을 올렸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우루과이 호세 알베르토 바티스타가 스코틀랜드와 경기에서 54초 만에 퇴장당한 바 있다.

일본은 직접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가가와가 차분하게 차넣어 1-0으로 앞서나갔다.

한편 일본은 콜롬비아와의 경기에서 카가와 신지, 오사코 유야의 득점으로 퀸테로의 동점골을 뿌리치고 2-1로 승리했다.

뉴스팀 ace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