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아파트 12층에서 추락했다"고 신고한 뒤 행방을 감춘 30대 남편을 경찰이 찾고 있다.

경찰은 남편이 경찰과 마지막 통화에서 "교통사고로 죽으려 했지만 잘 안됐다"고 한 점과, 아내의 목에 전깃줄이 감겨져 있었던 점을 볼 때 아내의 추락과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 남편 찾기에 주력하고 있다.

20일 전북 정읍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정읍시 연지동 한 아파트에 사는 A(34)씨가 "아내(26·여)가 12층에서 추락했다"며 119에 신고했다.

아내는 온몸에 골절상 등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전북소방본부는 "추락한 여성 목에 전선이 감겨 있어 호흡 확보를 위해 신속하게 풀었다"며 "추락 과정에서 화단 나뭇가지에 몸이 걸려 사망에는 이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소방당국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경찰은 A씨와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자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서 그가 김제로 향한 것을 알아냈다.

 계속된 통화시도 끝에 경찰 전화를 받은 A씨는 "교통사고로 죽으려고 했는데 잘 안 됐다"고 말한 뒤 연락을 끊었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 김제 금산사 인근 도로에서 차량을 찾았지만 A씨는 발견하지 못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