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콜롬비아-일본 경기 중계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광용·이영표 콤비가 다시 한번 빛나며 개막전, 한국-스웨덴전에 이어 3연속 1위를 차지했다.

지상파 3사 KBS, MBC, SBS는 19일 러시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콜롬비아-일본' 경기를 생중계했다.

이날 지상파 3사의 시청률은 모두 5%대를 기록했다.

그 중에 KBS가 근소한 수치로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KBS는 5.8%(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 뒤를 이어 MBC와 SBS가 각각 5.3%와 5.2%를 마크했다.

KBS는 15일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 개막전 중계에서도 3.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1위를 기록했다.

MBC와 SBS는 각각 2.9%, 2.7%의 시청률에 그쳤다.

18일 중계된 한국-스웨덴전에서도 역시 KBS가 1위를 달성했다.

KBS는 17%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SBS로 12.5%, MBC는 11.4% 시청률을 찍었다.

특히 이날은 많은 국민들이 큰 기대감을 모으며 지상파 3사 모두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경기 시작 전인 오후 7시 4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지상파 3사의 시청률 합계가 무려 40.9%에 달했다.

KBS가 월드컵 해설 맞대결에서 3연속 1위를 차지한 것은 이광용 캐스터와 이영표 해설위원이 조화를 잘 이루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마이크를 함께 잡고 축구 중계를 펼쳤다.

이광용 캐스터는 KBS에서 스포츠 전문 진행자로 확실히 자리를 잡았고, 이영표 해설위원은 은퇴 후 선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명품 설명'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반면에 MBC는 안정환 해설위원과 함께 하던 김성주 캐스터 대신 김정근 캐스터가 이번 대회에 합류했고, SBS는 박지성 해설위원이 자리를 꿰찼다.

MBC와 SBS 모두 중계진 변화로 중심을 잡을 시간이 부족했다는 게 중론이다.

한편, 일본은 19일(한국시간) 콜롬비아와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의 승리를 거뒀다.

일본은 월드컵 무대에서 남미 국가를 꺾은 최초의 아시아 팀으로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