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조 2차전 포르투갈 승리 이끌어 / 유럽선수 A매치 최다골 주역에포르투갈의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레알 마드리드)가 2018 러시아월드컵을 자신의 진기록 제조 무대로 만들고 있다.

이미 스페인을 상대로 치른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뽐냈던 그가 두 경기 연속골과 함께 유럽선수 A매치 최다골의 주역이 됐다.

호날두는 20일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B조 2차전에서 전반 4분만에 헤딩골로 득점을 올리며 포르투갈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베르나르두 실바가 올린 크로스를 호날두가 수비진 틈을 비집고 머리를 갖다대 골망을 갈랐다.

호날두는 두 경기 연속골이자 대회 4호골로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특히 첫 경기 3골을 넣고도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던 아쉬움을 이날 승리로 깔끔하게 씻었다.

무엇보다 호날두는 이 득점으로 자신의 A매치 85호골을 작성하면서 1950년대 활약했던 헝페렌츠 푸스카스(헝가리)를 제치고 유럽 선수 A매치 득점 단독 1위에 올랐다.

또한 알리 다에이(이란)이 갖고 있는 109골에 이어 역대 2위가 됐다.

이 뿐만 아니다.

호날두는 대회 두 번째 경기 만에 오른발, 왼발, 머리로 모두 골을 기록하는 진기록도 만들었다.

스페인전에서는 오른발로 두 골, 왼발로 한 골을 넣었다.

포르투갈 선수 가운데 월드컵에서 이 기록을 작성한 것은 1966년 호세 토레스 이후 호날두가 처음이다.

호날두의 활약 속에 귀중한 승리를 따낸 포르투갈은 조별리그 성적 1승1무로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반면 이란과의 1차전에서 통한의 자책골로 패했던 모로코는 포르투갈을 상대로도 맹공을 펼쳤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또 다시 고배를 마시며 2패와 함께 16강에서 멀어졌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