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경기를 시작하자마자 퇴장당해 패배의 빌미를 제공한 콜롬비아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카를로스 산체스(32·에스파뇰)가 과도한 비난을 넘어 살해 협박까지 받아 우려를 낳고 있다.

산체스는 19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일본과 치른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경기 시작 2분 56초 만에 퇴장당했다.

일본 가가와 신지의 슈팅을 페널티 지역 안에서 손으로 막은 바람에 바로 레드카드를 받았고, 콜롬비아는 페널티킥을 내줘 선취골까지 빼앗겼다.

이후 10명이 싸운 콜롬비아는 전반 39분 후안 킨테로가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넣었지만, 후반 28분 오사코 유야에게 결승 헤딩골을 허용해 1-2로 졌다.

경기 후 산체스의 소셜미디어에는 콜롬비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실수였다', '당신의 판단은 어쩔 수 없었다'. '이 불행한 실수로부터 계속 배우고 나아가야 한다'는 등 산체스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글들도 많다.

하지만 '당신이 대표팀의 4년을 망쳤다', '신중하지 못했다', '네가 골키퍼야?' 등 그의 플레이를 비난하는 내용도 적지 않다.

심지어 그와 가족을 살해할 수도 있다는 협박까지 한 이가 있어 소셜미디어 이용자 사이에서도 반발을 사기도 했다.

총기와 총탄, 술병 등을 놓은 탁자에 앉은 한 남성의 사진과 함께 스페인어로 욕설로 시작한 글에는 "콜롬비아에 돌아오지 않는 편이 좋을 것이다.네게는 죽음이 기다리고 있다.24시간 안에 가족을 대피시키지 않으면 후회하게 될 것이다"라고 적혀 있다.

축구 열기가 뜨거운 콜롬비아에서는 축구 선수들에 대한 협박과 위협이 끊이질 않아 이 글을 접한 축구팬들은 걱정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실제로 1994년 미국 월드컵 때 콜롬비아 대표팀 수비수 안드레스 에스코바르는 미국과 경기에서 자책골을 넣어 결국 콜롬비아가 조별리그 탈락한 뒤 귀국했다가 한 술집에서 총격을 받고 사망하는 비극이 있었다.

이 사건은 당시 콜롬비아의 조기 탈락에 따른 보복인지 명확한 인과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세계축구의 어두운 역사로 기억되고 있다.

콜롬비아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폴란드, 세네갈과 조별리그 경기가 남아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