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지석진이 "유재석의 집은 전세"라고 본의 아니게 폭로했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보이는 라디오 스타' 특집으로 방송인 지석진, 김제동, 보이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 가수 정승환이 출연했다.

이날 지석진은 "김구라와 1년에 한 두 번 정도 전화 한다.한 번 하면 20분 정도 길게 한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MC 김구라는 "이 형이 조심하는 거 딱 하나 있다.유재석 이야기는 조심한다"고 말했다.

지석진은 "재석이는 그 누구보다 잘 안다고 생각하는데 김구라라는 송신소를 통해서 전달 오류가 되면 재석이가 얼마나 실망할까 해서 (조심한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나도 알 만큼 알아"라고 말했고, MC 차태현은 "재석이 형 집은 자가야?"라고 물었다.

그러자 지석진은 김구라를 대신해 "재석이 전세야"라고 답하면서 "이 이야기를 하면 (김구라는) 유재석이 이미지 관리 때문에 전세 산다고 이야기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윤종신은 "재석이가 (라디오스타에) 안 나오는 이유가 뭔지 알아? 이렇게 이야기가 많이 나오니까 출연한 거나 다름없다"며 "유재석이 전세 사는 것도 이 프로그램 아니면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최초 공개야? 유재석 전세?"라고 놀라 웃음을 더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