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 연구팀(1저자 김민형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46만1천489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7년간(2007~2013) 추적해 이러한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해열·진통제로 흔히 쓰이는 아스피린은 혈소판 응고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한 약제로도 복용한다.

최근에는 아스피린이 항암제의 효과를 촉진하거나 일부 연구에서 대장암과 위암 발병률을 줄여준다는 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다양한 위암 유발인자를 고려하거나 누적 사용량에 따른 예방 효과를 분석한 연구는 없었다.

연구팀은 46만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바탕으로 성별, 나이, 소득수준, 흡연 여부, 알코올 섭취 횟수, 운동 여부 등 건강 관련 교란 요인들을 통제한 후 분석했다.

그 결과, 아스피린 누적 사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위암 발병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년간 누적 사용한 경우 4%, 2~3년간 15%, 3~4년간 21%, 4~5년간 37%로 사용 기간에 비례해 발병률이 떨어졌다.

특히 3년 이상 사용자에서 위암 발병률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아졌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연구는 단순히 아스피린 복용과 위험 발병률의 상관관계만 본 것이어서 이런 결과가 아스피린의 효과라고 단정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연구팀도 아스피린이 위암 위험을 떨어뜨리는 원인이나 작용 메커니즘에 대해서는 추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