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작가가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을 향해 또 다시 일침했다.

이번에는 "크게 실망했다"며 당선인의 이른바 ‘인터뷰 논란’을 둘러싼 다양한 분석을 내놨다.

2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은 이재명 당선인이 경기지사 당선 직후 가진 방송 인터뷰에 대한 이야기가 진행됐다.

유 작가는 “기초단체장인 성남시장에서 광역단체장인 경기도지사로 체급이 상승했는데 체급이 올리면 펀치도 세게 들어오게 돼 있다”며 “언론의 공격도 더 강해지기 마련이다.

태도 논란은 부수적인 문제로 본다.

본인 말대로 수양이 부족하면 그럴 수 있다.

그런데 내가 실망한 건 ‘당선 요인’에 대해 이 당선인이 언급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주 크게 실망했다”면서 “이 당선인이 아니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후보로 나왔어도 결과는 똑같았을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 경기도 광역의원비례대표 정당 득표율을 보면 이 당선인은 정당 지지율(52.6%)보다 비슷한 득표율(56.4%)을 기록했고, 남 후보는 정당 지지율(25.5%)보다 높은 득표율(35.51%)을 나타냈다.

즉 이 선거는 정당 지지율로 결판난 선거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엄청 높았기 때문에 이 당선인이 경기지사가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시민은 “언론 카메라 수십 대가 겨누고 있는 그런 순간에 그때 자세를 낮추고 다른 사람에게 공을 넘겼다면 자기 자신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을 텐데 이 당선인의 당선 소감은 좀 아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재명 당선인은 당선 확정 당일 방송 인터뷰에서 태도 논란에 휩싸였으며 이튿날 사과의 입장을 전한 바 있다.

/ 사진 JTBC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