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축구대표팀의 치차리토(오른쪽)가 22일(현지시간) 로스토프나도누 아레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2차전' 한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훈련도중 박지성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2018.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