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꺾었다.

이로써 F조에선 멕시코와 스웨덴이 나란히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독일을 2-0으로 꺾었지만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멕시코와 스웨덴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11시부터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을 벌였다.

멕시코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경기에 나섰다.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선봉을 섰고 2선에는 미구엘 라윤, 카를로스 벨라, 이르빙 로자노가 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헥터 에레라, 안드레스 과르라도가 맡았다.

수비는 에드손 알바레즈, 카를로스 살세도, 헥토르 모레노, 헤수스 가야르도가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오초아가 꼈다.

스웨덴은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공격진에는 올라 토이보넨과 마르쿠스 베리가 섰다.

중원은 빅토르 클라에손, 세바스티안 라르손, 알린 에크달, 에밀 포르스베리가 맡았다.

미카엘 루슽, 빅토르 린델로프,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 루드비히 어거스틴손이 포백 수비를 섰고 골키퍼는 로빈 올센이 출전했다.

전반전부터 스웨덴의 공격이 거셌다.

시작하자마자 스웨덴에 프리킥이 주어졌고 문전에서 혼전 끝에 오초아 골키퍼가 겨우 막아냈다.

전반 11분엔 코너킥 상황에서 그랑크비스트와 베리가 연달아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멕시코의 반격도 있었다.

벨라가 아크 오른쪽에서 날카롭게 감아찬 볼이 살짝 빗나갔다.

전반 31분엔 당황스런 상황도 있었다.

심판이 페널티 지역 내 치차리토에게 핸드볼 반칙을 선언했고 VAR(Video Assistant Referees·비디오 판독 시스템) 판독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판독 결과 PK는 선언되지 않았다.

양팀은 이후 팽팽하게 접전을 이어갔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스웨덴이 선제골을 잡았다.

후반 5분 멕시코 페널티 박스 내 혼전 상황에서 아구스틴손이 흘러 나온 볼을 그대로 슈팅했고 멕시코의 기예르모 오초아 골키퍼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기세가 오른 스웨덴은 후반 17분 PK(페널티킥)까지 얻어냈다.

그란크비스트가 침착하게 집어 넣었다.

멕시코의 힘이 더 빠지는 순간이었다.

멕시코는 후반 30분 가야드로가 자책골까지 내주며 스웨덴에 승기를 완전히 내줬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이로써 스웨덴과 멕시코는 나란히 2승 1패를 마크했다.

골득실에서 스웨덴이 2, 멕시코가 -1을 마크하며 조 1,2위가 가려졌다.

같은 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진행된 한국과 독일의 3차전에선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멕시코가 이겼다면 한국의 16강 진출이 가능했지만, 스웨덴이 승리하면서 '기적의 경우의 수'는 현실로 이어지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