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작가가 '썰전' 마지막 방송에 임한 소회를 밝혔다.

28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제주도에 입국한 예멘 난민 수용 논란과 정치권 정계개편의 전망과 분석 등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번 방송은 유시민이 2년 6개월간 호흡을 맞춘 '썰전'을 떠나기 전 진행한 마지막 녹화였다.

마지막 녹화 날 유시민은 “20대 총선을 시작으로, 촛불집회,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까지 함께했다“라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에 김구라는 “격동의 시대를 썰전과 함께하셨네요”라고 이야기했다.

박형준은 “유시민 작가 없는 썰전은 상상이 안 된다.

본인은 정치로부터 멀어지기 위해서 떠난다고 하지만, 저는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유시민은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이야기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유시민은 “제 자리에 오실 분은 저보다 더 유익하고 재밌을 거다.

잊혀지는 영광을 저에게 허락 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시청자를 향해 메시지를 남겼다.

유시민 작가의 마지막 ‘썰전’ 방송은 28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