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언론이 손흥민에 계란을 투척한 사건을 두고 비판했다.

한국 대표팀은 29일 오후 1시 50분 인천공항(KE0930편)을 통해 귀국했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던 한국은 1승 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FIFA 랭킹 1위 독일을 꺾으며 조별리그 최대 이변을 일으켰다.

해단식에는 엄청난 환영 인파가 몰렸다.

대부분 팬들은 이들을 환영하고 격려했다.

하지만 몇몇 팬들은 정몽규 회장과 신태용 감독 해임을 외치면서 날계란을 투척했다.

날계란 외에도 사탕과 같은 이물질이 던져졌다.

손흥민은 발 부분에 계란 파편을 맞기도 했다.

이에 스웨덴 축구 전문지 ‘축구채널’은 29일 "한국 대표팀이 인천에 귀국했다.F조 조별리그 최종전 독일전 승리에도 환영 받지 못했다.팬들이 손흥민에게 계란을 던졌다"라고 전했다.

스웨덴 언론도 예상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매체는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꺾었지만 예상하지 못한 일이 일어났다.계란 투척을 지켜본 팬들이 ‘수치스럽다’라며 비판하고 있다"며 이해할 수 없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여론도 계란 투척 행위를 맹비난하고 있다.

누리꾼들 대다수는 이 행위에 공감하지 못 한 듯 누가 계란을 투척했는지 알아내야 한다며 거센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뉴시스, 축구 채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