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세네갈이 '시간 끌기' 논란을 불러일으킨 일본에 대해 국제축구연맹(FIFA)에 항의 서한을 보낸 가운데 일본과 벨기에의 16강전에 세네갈 출신 심판진들이 배정됐다.

일본은 3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벨기에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FIFA는 이 경기에 말랑 디에디우 주심과 지브릴 카마라와 엘 하지 삼바 부심을 배정했다.

모두 세네갈 출신이다.

국내 팬들은 이같은 심판진 배정을 두고 FIFA의 '신의 한수'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해외 언론은 "심판진의 결정에 논란이 있을 경우 조별리그 탈락과 연관지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매체도 이같은 반응을 전하며 "FIFA가 놀라운 결정을 했다"며 세네갈 심판진이 배정된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달 28일 폴란드와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비신사적인 시간 끌기로 16강에 올라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후반 폴란드에게 0-1로 뒤지고 있었지만 세네갈 또한 콜롬비아에게 0-1로 끌려가고 있다는 사실을 후반 29분 인지하고 적극적인 공격에 나서지 않았다.

수비진에서 공을 돌리며 경기 종료를 기다렸다.

실망한 관중들의 야유가 이어졌지만 소극적인 플레이는 계속됐다.

결국 앞서 옐로 카드 4장을 받았던 일본은 옐로 카드 6장을 받은 세네갈보다 높은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에 올랐다.

한편, 축구팬들의 이목을 한몸에 받고 있는 디에디우 주심은 이번 월드컵에서 E조 조별리그 1차전 코스타리카와 세르비아 경기와 A조 최종전 우루과이와 러시아 경기 주심으로 활약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FIFA SN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