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의원 모임인 '부엉이'가 활동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비극을 초래했던 '문고리 3인방'이 이 정권에서 'Moon고리 부엉이단'으로 환생한 듯하다"며 부엉이단의 해체를 요구했다.

3일 권성주 대변인(사진)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밤새 'Moon'을 지키겠다며 정권 실세들이 모임을 결성한 것도 잘못되었고 그 이름도 유치찬란하다"고 비꼬았다.

권 대변인은 "차가운 광장에 뜨거운 함성으로 심판한 국정농단 세력을 똑같이 닮아가는게 아닌지 불안하고 걱정되며 두려움마저 느낀다"면서 "권력을 지키겠다고 어두운 밤을 서성이면 국민의 촛불이 다시 한 번 그 어둠을 밝힐 것이란 걸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