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실종 여고생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여고생 아버지의 친구 김모(51)씨가 살인한 것으로 판단했지만 정확한 사인과 성폭행 여부 등을 밝히는데 실패했다.

6일 중간 수사발표에 나선 전남 강진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A(16)양 시신을 부검한 결과 등을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김씨를 정식 피의자로 전환, 살인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부패가 심해 성폭행 흔적도 확인할 수 없었으며 사인을 가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김씨 차량과 집에서 발견된 낫, 전기이발기에서 A양 DNA가 검출된 점, 김씨가 구입한 수면유도제가 A양 DNA에서 검출된 점 등을 근거로 김씨가 살해범이라고 판단했다.

A양은 지난달 16일 실종됐고 8일 만인 24일 강진군 도암면 매봉산에서 알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경찰은 "A양 사건 이후 나온 갖가지 유언비어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는 모두 근거없는 소문으로 확인됐다"며 지역 이미지를 헤치는 유언비어에 현혹되거나 유언비어를 퍼나르지 말 것을 당부했다.

SNS상에서는 3개월 전에도 김)씨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일한 여고생 아르바이트생이 실종됐고 김씨가 다른 성폭행 사건에도 연루됐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경찰 발표에 따라 A양 사건은 사실상 영구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