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전남 강진 여고생 실종, 사망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피의자인 아빠 친구 김 씨의 집에서는 여고생 DNA가 묻은 이발 도구가 발견되고, 수면제까지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나현호 기자! 수사 결과가 발표됐는데, 지금까지 유력한 용의자였던 여고생 아빠 친구가 여고생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훨씬 더 커졌군요. 그렇습니다.

그동안 유력 용의자였던 여고생 아빠 친구를 피의자로 특정할 만한 여러 증거가 발견됐습니다.

우선 피의자 김 씨의 집 다용도실에서 전기이발기가 발견됐는데요. 이 이발기에서는 피해 여고생의 DNA가 나왔습니다.

최근 YTN이 단독으로 보도했던 내용과도 일맥상통한 부분인데요. 여고생 시신에서는 머리카락이 무언가 예리하게 잘려있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가 전기이발기로 여고생 머리카락을 깎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피의자는 범행 후에 귀가하자마자 집 마당에서 무언가 물건을 태우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되기도 했는데요. 타버린 물건에서 금속 링과 바지 단추, 천 조각이 나왔습니다.

경찰이 확인해 보니, 타버린 바지 단추와 천 조각은 피해자가 사건 당일에 입었던 바지와 손가방과 같은 종류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이번 수사 결과에서 여고생의 정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고요? 그렇습니다.

지난 1차에 이어 2차 정밀 부검까지 했지만, 별 소득이 없었습니다.

시신 상태가 '고도 부패' 그러니까 워낙 부패가 심했기 때문인데요. 시신이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 8일 만에 발견된 영향이 큽니다.

또 여고생의 몸에서 피의자 김 씨의 DNA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특이점이 있는데요. 여고생의 시신에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경찰이 조사한 결과 김 씨는 사건 발생 이틀 전인 지난달 14일에 수면유도제를 병원에서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런 점 등으로 미뤄 경찰은 강진 여고생 실종과 사망이 김 씨의 철저한 계획범죄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찰은 그동안 유력한 용의자였던 아빠 친구, 51살 김 모 씨를 살인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강진경찰서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나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