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미국 뉴욕의 인기가 '구내식당'에서 증명됐다.

지난 19일 첫 방송을 탄 MBC '구내식당 - 남의 회사 유랑기'(이하 '구내식당')에는 이상민, 성시경, 김영철, 조우종이 출연해 LG전자를 방문했다.

이상민은 LG전자가 위치한 여의도 쌍둥이 빌딩을 찾았다.

사옥을 둘러보던 이상민은 글로벌 홍보팀 사무실을 찾았다.

이상민은 사무실 벽면에 붙은 K팝 대표그룹 방탄소년단 포스터를 발견했다.

이상민은 글로벌 홍보팀장에게 "최근 방탄소년단이 LG 스마트폰 모델을 하지 않았냐. 해외에서 광고 모델 효과가 어떠냐"고 물었다.

팀장은 "유럽에서는 아직 약한 것 같다.홍보할 데가 많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이번에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Hot 200'에도 진입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팀장은 "미국에서는 인기 많다.지금 뉴욕 아미 (방탄소년단 팬클럽명)가 되게 세다"고 했다.

이상민은 팀장에게 "아미도 아냐"고 물었다.

팀장은 "난 젊다"고 너스레를 떨며 답했다.

'구내식당'은 분야별 국내 대표 기업들을 탐방하는 프로다.

직장 밀착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MBC '구내식당'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