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현식(사진)이 아내 사별 후 힘들었던 심경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했다.

국민 드라마 '한 지붕 세 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임현식.그는 이날 방송에서 먼저 떠나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했다.

임현식은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했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게 한 마지막 약속을 공개했다.

그는 아내에 대해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던 중 고생한 아내에게 병마가 찾아왔다.

말하기도 힘들어하는 아내를 향해 임현식은 "당신 원하는 거 다 알아. 내가 꼭 그렇게 할게. 애들 걱정도 하지 마. 내가 시집 잘 보낼 테니까 걱정 하지마. 저세상에서 금방 만나는 거야. 세월 빠르니까 금방 또 만나"라고 약속했다.

이후 세상을 떠난 아내. 임현식은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아내의 죽음 앞에서도 무대에 설 수밖에 없었던 그는 "정말 촬영이 가기 싫었다.'방송사고를 내버릴까' 생각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죽으나 사나 무대에서 죽는 것이 배우의 운명"이라고 말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