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단일팀’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콤비가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중국 선수들을 상대로 역전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따냈다.

장우진-차효심 조는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에 3-1(5-11 11-3 11-3 11-8) 역전승을 거두고 우승했다.

장우진-차효심 조는 단일팀이 성사된 이번 코리아오픈에서 5개 종목 중 가장 먼저 치러진 결승에서 나온 금메달을 남북 선수단에 안겼다.

남북 선수가 탁구에서 단일팀을 이뤄 금메달을 딴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체전 우승 이후 27년 만이다.

당시 단일팀은 현정화와 북한의 리분희를 앞세워 9연패를 노리던 중국의 아성을 허물고 우승 쾌거를 이뤘다.

장우진-차효심은 출발은 좋지 않았다.

호흡을 맞춘 지 사흘 밖에 되지 않은 두 선수는 범실을 유발하며 첫 세트를 5-11로 내줬다.

하지만 2세트 들어 분위기가 바뀌었다.

차효심의 안정적인 서브를 바탕으로 장우진이 파워 넘치는 드라이브 공세를 펼치면서 2세트를 11-3으로 가볍게 이겼다.

3세트에는 5-1. 7-2로 여유 있게 앞서 갔고 10-3 매치포인트 상황에서 장우진의 강한 드라이브가 상대 구석에 꽂히면서 게임 스코어 2-1을 만들었다.

장우진-차효심 조는 여세를 몰아 접전을 펼친 4세트를 11-8 승리로 마무리하며 금메달을 확정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