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한끼줍쇼’에서 지식을 자랑하던 ‘이문학’ 이경규(사진 오른쪽)가 지식 대결에서 황교익(〃 왼쪽)에게 무릎을 꿇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배우 한혜진(사진 가운데)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서울 종로구 체부동에서 ‘한끼’에 도전했다.

MC 이경규는 한혜진과 함께 다음 ‘밥동무’를 만나러 가는 길에 낮술을 하고 있는 중년 남성의 뒷모습을 보고 "누가 낮부터 미쳤나"라고 핀잔을 줬다.

낮술을 하던 황교익이 돌아보자 이경규는 당황하며 "들었느냐"라며 멋쩍어 했다.

평소 한끼줍쇼에서 이문학으로 불리는 이경규는 황교익의 등장에 방송 내내 기가 죽은 모습을 보였다.

방송에서 이경규는 조선 시대 세워진 능 근처에 고깃집이 많은 이유에 대해 "제사를 지내는 의미"라고 아는 체를 했다.

이에 황교익은 "아니다, 조선시대엔 고깃집이 없었다"며 "능 근처에 가족 단위의 소풍을 많이 가서 고깃집이 발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익의 반박에 이경규는 괜한 짜증을 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워마드 홈페이지 캡처